충남대, 100년 역사의 유성시장 담은 책자 펴내
충남대, 100년 역사의 유성시장 담은 책자 펴내
  • 정유진 기자
  • 승인 2019.03.0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남대, 100년 역사의 유성시장 담은 책자 펴내
- ‘유성장옥, 백년시장이 되다’, 대학생들이 기록한 유성시장
- “시장의 고군분투 이야기 담은 소중한 추억”
▲ 전통지역 시장인 유성시장의 역사와 현재를 담은 '유성장옥 백년시장이 되다' 책자
▲ 전통지역 시장인 유성시장의 역사와 현재를 담은 '유성장옥 백년시장이 되다' 책자

어쩌면 사라질지도 모를 지역의 대표적인 전통 시장인 유성시장의 역사와 현재를 대학생들이 책에 담았다.

충남대학교 백마사회공헌센터(센터장 : 권재열)는 최근, 유성시장의 기록을 담은 책자 ‘유성장옥, 백년시장이 되다’를 발간했다. 60여 페이지 분량, 소책자에는 지난 한 학기 동안 ‘유성 5일장 아카이빙 프로젝트’에 참여한 충남대 학생(6명)들이 직접 자료를 조사하고 현장 취재를 통해 기록한 유성시장의 역사와 유래, 상인들의 인터뷰 등이 담겼다.

특히, ‘을미의병’의 효시가 된 유성의병의 발단과 전개, 유성장터에서 전개된 3.1운동 등 유성시장이 일제 항거의 터가 됐다는 사실도 담아냈다. 또, 최근 장대B구역 재개발과 맞물려 이슈가 되고 있는 유성시장 존폐의 문제도 균형감 있게 다뤘다.

‘유성 5일장 아카이빙 프로젝트’는 대전 지역의 대표 5일장인 유성시장을 기록하고 관련 자료를 보존하기 위해 진행됐다. 프로젝트의 결과는 ‘유성장옥, 백년시장이 되다’ 책자 발간과 유성시장 상인들의 모습을 담은 미니 다큐멘터리(https://www.facebook.com/watch/?v=1006367336231174)로 제작했다. 백마사회공헌센터는 미니 다큐멘터리를 SNS와 유튜브에 게시하는 한편, 소책자를 시장 상인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기유림 학생(농업경제학과)은 “시장이라는 삶의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본 것은 어디에서도 경험하지 못할 소중한 추억”이라며 “유성시장을 기록한 우리의 노력이 우리 지역 역사 기록의 첫 걸음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1916년에 형성된 유성시장은 백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중부권 대표 5일장으로, 현재는 대전 유성 장대B구역 재개발 사업으로 인해 존폐 위기에 놓인 상태여서 대학생들이 기록한 유성시장이 의미를 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