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현대제철 공장 사망자 유가족 위로
양승조 지사, 현대제철 공장 사망자 유가족 위로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02.23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본 귀국 즉시 달려가 위로 및 재발방지 대책 특별주문 -

양승조 충남지사는 22일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사고로 숨진 근로자 A씨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하고 유가족을 깊이 위로했다.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투자 유치 및 교류를 위해 일본 순방길에 올랐던 양 지사는 귀국 후 곧바로 당진으로 달려갔다.

양 지사는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고 가슴 아프고 참담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이번 사고에 유가족과 슬픔을 함께하며 유가족의 입장에서 사고가 조속히 마무리 되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당진시는 물론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그러면서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할 것”이라며 “향후 이러한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산업안전에 대한 권한 일부를 지자체에 위임 또는 협력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건의하겠다”고 위로했다.

한편 외주업체 소속 A 씨는 지난 20일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철광석을 이송하는 컨베이어벨트 고무 교체 작업 중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