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최첨단 MRI ‘인제니아 3.0T CX’ 도입
건양대병원 최첨단 MRI ‘인제니아 3.0T CX’ 도입
  • 이진규 기자
  • 승인 2019.01.07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존 최고 정밀도 ․ 빠른 검사시간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이 최첨단 영상진단 장비인 3.0T(테슬라) MRI ‘인제니아 CX’를 도입해 운용에 들어갔다고 7일 밝혔다.

이로써 건양대병원은 총 3대의 3.0T MRI를 갖추게 되었으며, 환자들의 각종 영상진단 서비스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에 도입된 인제니아 3.0T CX 장비는 최신 소프트웨어가 집약된 기종으로 정밀한 영상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검사시간도 평균 5~10분 이상 단축할 수 있어 환자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다.

특히 방사선을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체내 수소 원자에 신호를 가해 영상으로 변환하는 시스템으로, 인체에 무해하고 검사 부위의 제약을 받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건양대병원은 MRI 장비 추가 도입과 기존 장비의 업그레이드를 함께 시행해 필요시 당일 검사도 가능하며, 검사 예약을 하고 며칠씩 기다려야 하는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영상의학과 황철목 교수는 “3.0T MRI를 추가 도입함으로써 더욱 향상된 영상 진단으로 편안하고 신뢰할 수 있는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영상판독 전문의들의 우수한 실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만족스러운 결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테슬라’는 MRI 촬영에 쓰는 자석의 자장 세기를 의미하는데, 숫자가 높을수록 고 해상도의 선명한 영상을 얻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