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평화의 소녀상 및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임시회의
동구, 평화의 소녀상 및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임시회의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11.12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각계각층의 민간위원이 50여 명이 모여 건립 논의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11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평화의 소녀상과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추진을 위한 임시회의를 가졌다.

이번 사업은 최근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사과를 거부하는 일본의 만행을 기억하는 동시에 미래세대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날 회의에는 동구문화원, 동구 주민사랑네트워크, 종교계, 광복회, 기업인 등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민간위원 50여 명이 참석했으며, 신속한 건립이 이뤄질 수 있도록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

이어, 오는 22일 구청 12층 대강당에서 본격적인 발대식을 가지며, 내년 2월까지 약 3개월 동안의 모금활동을 통해 평화의 소녀상과 강제징용노동자상이 인동 만세로 광장 내에 내년 3월에 세워질 예정이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황인호 동구청장은 “일본은 위안부 피해 등 역사를 아직 반성도 하지 않고 군대 보유를 위한 헌법 개정에만 눈독을 들이고 있다”며 “이러한 시국에 구민들과 단체들의 성금으로 동구가 하나 되어 만들어갈 소녀상과 징용노동자상은 또 다른 의미의 독립운동으로 내년 3.16만세운동을 기념해 건립이 완공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