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의원, 대전 서구 현안 해결을 위한 행안부 특별교부세 총 31억 원 확보
박범계 의원, 대전 서구 현안 해결을 위한 행안부 특별교부세 총 31억 원 확보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09.10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둔산·월평·만년동 황톳길 조성 및 조명설치 10억
탄방초교 외 3개교 보도 설치 15억
갑천2보도 육교 정비 및 방범용CCTV 재난특교 6억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은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로부터 특별교부세(이하 ‘특교’) 총 31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이 확보한 특교 중 일반특교는 ‘둔산·월평·만년동 황톳길 조성 및 조명공사’ 등 10억 원이며, 재난특교는 ‘방범용 CCTV 설치사업(서구 갈마동 지역 외 9개소)(2억 원)’, ‘갑천2보도 육교 외 2개소 정비사업(4억 원)’, ‘탄방초교 외 3개교 보도 설치사업 특교(총 4개교, 15억 원)’ 등 21억 원이다.

특히, ‘둔산·월평·만년동 황톳길 조성 및 조명공사 특교(10억 원)’는 대전 서구을 일대에 황톳길 등을 설치하여 주민들에게 보다 쾌적하고 건강한 삶을 제공해 줄 것으로 예상된다. 박범계 의원은 “서구을 일대의 황톳길 조성을 둔산센트럴파크 조성사업과 연계된 사업이다. 이를 통해 대전이 도심 속 자연친화적 시민휴식공간을 가진 도시로 재탄생 하는데 서구가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방범용 CCTV 설치사업 특교(2억 원)’는 계속되는 주민들의 CCTV 설치요구 민원을 반영한 것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으며, ‘갑천2보도육교(월평동 1632번지 일원) 외 2개소 정비사업비(4억 원)’는 갑천2·큰마을보도육교의 녹발생, 보도부 균열 등의 문제를 해소하는데 큰 역할을 할 전망이다.

또한 ‘탄방초교 외 3개교 보도 설치사업(총 4개교, 15억 원)’도 의미가 크다. 그동안 탄방초등학교 및 대전지역 내 3개 초등학교 주변에 보도가 없어서 교통사고의 위험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돼 있던 어린이들이 이번 재난안전특교 확보를 통해 안전한 통학로와 보행환경을 보장받을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보도 설치사업’은 위 총 4개 초등학교 주변의 보도블럭 설치를 위해 재난특교로 총 15억원이 확보된 상황이며, 지역별 특교세 배분은 대전시가 담당할 예정이다.

박범계 의원은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시청·구청 공직자들과 함께 행안부 등 중앙부처에 지속적으로 특교 지원의 필요성을 피력해 온 결과, 특교세 총 31억 원이라는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의정활동 중 가장 관심을 두는 부분 중 하나가 지역 주민들께서 보다 안전하고 쾌적하게 생활하실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라 강조하며, “앞으로도 서구 주민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