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귀로 듣는 고담소설 ‘정규헌선생 강독회’ 개최
계룡시, 귀로 듣는 고담소설 ‘정규헌선생 강독회’ 개최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07.05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룡시는 4일 계룡문화예술의전당 다목적홀에서 강독사 소암 정규헌선생의 고담소설 강독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충청남도 무형문화재 제36호로 지정된 소암 정규헌 선생을 통해 옛 우리문화를 널리 알리고 시민들과 공유하고자 마련된 자리로 한국무용, 국악, 시낭송 등 다양한 공연과 함께 강독회가 진행됐다.

강독사란 한글소설이 많이 등장했던 조선후기, 글을 읽기 어려웠던 사람들에게 소설을 낭독해 주는 전기수(傳奇叟)의 일종으로 라디오, 영화 등 매체등장으로 점차 사라졌으며, 현재는 계룡의 소암 정규헌 선생만이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이날 정규헌 선생은 소설 ‘심청전’을 단순히 읽어주는 것이 아니라 시를 읆듯이 문장에 가락을 붙이고 섬세한 감정 묘사로 1인극을 하듯 읽어 시민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호응을 이끌었다.

또 행사에 함께한 한국무용, 퓨전국악그룹 ‘풍류’의 공연은 시낭송은 무더운 여름 공연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시원한 휴식을 선사했다.

시 관계자는 “소암 정규헌 선생은 우리시대 마지막 남은 전기수로 잊혀져가는 우리 전통 문화유산의 계승ㆍ발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