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공공기관 경영실적평가 2년 연속 A등급 달성
한국수자원공사, 공공기관 경영실적평가 2년 연속 A등급 달성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06.2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관리 일원화 정부정책 선도, 공기업Ⅰ군 최초로 정규직 전환
대한민국 물기업 공생발전 확대, 취약계층 물복지 서비스 강화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기획재정부가 128개 기관을 대상으로 발표한 2018년 공공기관 경영실적평가에서 2년 연속 최고등급인 ‘A등급’을 받았다.

24년만의 물관리 일원화를 통해 수량과 수질을 동시에 고려하는 유역중심 물관리를 실현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조기 창출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 받았다.

다목적댐 운영시 역대 최대 규모의 환경대응용수를 확보(154백만㎥) 및 방류(83백만㎥)하여 녹조 33%, 냄새물질 81%를 저감하였고,

상수도의 유수율* 제고로 누수량 8.8억㎥(팔당댐 저수용량의 약 3.5배) 절감, 수도계획 재검토로(158건) 1,342억원의 중복투자를 방지하였다.

* (유수율) 정수장에서 공급한 물이 각 가정 등 소비자에게 실제로 도달한 비율을 말함. 유수율이 높을수록 누수 등으로 사라지는 물이 적다는 의미

또한, 공기업Ⅰ군 최초('18.9.1부)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완료하였으며, 수질 및 안전 등과 관련된 9,254개('17년 대비 140% 수준)의 일자리를 창출하였다.

파견‧도급 등 비정규직 직원 1,240명을 노‧사간 지속적인 협의와 소통을 통해 정규직으로 조기에 일괄 전환하여 고용안정성을 높였고,

워터코디(방문수질검사), 워터닥터(옥내배관 진단‧세척), 수도관로 안전점검원, 물환경지킴이 148명, 댐 주변 취약계층(노인, 저소득층) 5,068명을 채용하는 등 국민 니즈를 반영한 일자리를 창출하였다.

아울러, 중소기업 전담조직인 물산업플랫폼센터를 개소하여 기술개발부터 해외수출까지 종합적 지원체계를 마련하였으며, 물을 매개체로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여 평등한 물 복지를 실현하였다.

물산업 스타트업을 10배(5→48개사) 확대하고, 해외사업 동반 진출로 중소기업 수출을 30배 확대(2.7→82억원)하여 국가 물산업 혁신 성장을 견인하였고,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수도검침으로 독거노인 고독사를 예방하는 사회안전망 서비스 구축, 세탁‧목욕‧의료‧구직이 한번에 가능한 원스톱 지원트럭 운영을 통해 물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였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평가결과는 국민의 안전을 생각 하고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물 서비스 제공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노력의 결실이라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국민에게 더욱 인정받는 공기업으로 자리매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