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사랑나누리봉사단 ‘사랑의 키링’ 만들기
건양대병원 사랑나누리봉사단 ‘사랑의 키링’ 만들기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06.0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체장애인 위해 만들어 지역 아동센터에 전달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 간호사들의 정성이 담긴 선물이 장애인자립생활센터에 전달됐다.

건양대병원 사랑나누리봉사단 소속 수술 회복실 간호사들이 대전보문장애인자립생활센터에서 생활하고 있는 지체장애인들을 위한 ‘사랑의 키링(Key Ring)’을 만들어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봉사는 지체장애인들의 인식표가 되어줄 열쇠고리를 직접 만들어 기부하는 핸즈온(Hands-On) 사회공헌활동으로 대전시자원봉사센터 노블레스 오블리주 협약체결 일환으로 시행됐다.

회복실 박미용 파트장은 “오랜만에 하는 바느질이 어렵고, 글루건에 손가락을 데기도 했지만, 소중하게 쓰이는 모습을 떠올리며 최선을 다해 만들었다”고 말했다.

최원준 의료원장은 “앞으로도 봉사활동의 기회를 자주 만들고, 많은 직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해 지역사회 나눔문화 확산에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