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의 날, 교수들이 학생들에게 장학금으로 사랑 전하다
스승의 날, 교수들이 학생들에게 장학금으로 사랑 전하다
  • 김광혁 기자
  • 승인 2019.05.15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남대 무역학과, 국어국문·창작학과

교수님들이 십시일반 정성을 모아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하는 훈훈한 ‘스승의 날’ 행사가 한남대의 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한남대 무역학과(학과장 은웅)는 15일 12시 경상대학 강의실에서 학생들과 교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스승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스승의 날 행사에서는 학과 교수들이 1년간 모은 장학금 480만 원을 12명의 학생들에게 각각 40만 원 씩 전달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교수들은 학생들과 1년 간 멘토-멘티로 상담을 진행하면서 장학금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학생들을 학과에 추천해 최종 선정했다. 스승의 날 장학금 전달 행사는 지난 2011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9년째다.

은웅 학과장은 “스승의 날에 스승이 받는 것보다 주는 것이 더 행복하다는 생각에서 시작하게 된 문화”라며 “학생들도, 교수들도 서로 감사의 마음이 진심으로 전달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남대 국어국문·창작학과도 지난 2015년 강정희 교수가 정년퇴임을 하며 기탁한 장학기금(3,000만원)으로 스승의 날 기념 장학금 수여식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3년 간 스승의 날에 강 교수가 직접 학교를 찾아 장학금을 전달했으나, 올해는 별도로 지급하는 행사를 계획 중이다.

이 학과 관계자는 “성적이 우수하지만 가정형편이 어렵거나, 국어학에 관심이 많은 학생들을 매년 선정해 300만 원 정도 장학금을 주고 있다”며 “학생들이 다른 장학금과 달리 이 장학금에 대해 감사한 마음이 더욱 큰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