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송대 ‘소프트웨어중심대학’ 현판식… SW중심대학 발돋움
우송대 ‘소프트웨어중심대학’ 현판식… SW중심대학 발돋움
  • 김광혁 기자
  • 승인 2019.04.3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W융합대학 신설, SW전공 확대개편 등 운영계획 발표

우송대학교(총장 존 엔디컷)는 30일 오후 3시 우송관 4층 강당 및 엔디컷빌딩에서 소프트웨어중심대학 현판식을 개최했다.

현판식에는 노경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 석제범 정보통신기획평가원장, 존 엔디컷 우송대 총장을 비롯해 정부기관 및 IT산업체 관계자와 우송대 교수 및 학생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우송대는 ▲(교육체계)SW융합대학 신설 및 SW전공 확대개편 ▲(전공교육)SW전공맞춤형 영어교육 및 인도 IIT Hydrabad, 북경이공대 등 해외명문대와 교육협력 ▲(융합교육)전교생 SW교육 및 SW연계 부전공 개설 ▲(지역사회 공유 가치확산)‘SW봉사단’을 통한 청소년과 일반인 대상 SW교육봉사 ▲(산학협력)기업체 수요기반 교육과정을 통한 산학프로젝트 수행 등 SW중심대학 지원사업 주요현황 및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SW중심대학 지원사업에 선정된 우송대는 새로 개관한 엔디컷빌딩을 거점으로 교육과정을 개편 및 신설하여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갈 글로벌 SW인재양성을 위한 최적의 교육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존 엔디컷 총장은 환영사에서 “우송대는 이번 현판식을 시작으로 SW중심대학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것이며, 해외 명문대와의 꾸준한 교육협력 및 다양한 해외 인턴십으로 기업이 원하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주도할 전공실력을 겸비한 SW융합인재를 양성하는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송대는 현판식에 앞서 정보통신기획평가원과 소프트웨어역량평가(TOPCIT: Test of Practical Competency in ICT) 참여관련 업무협력협약을 체결했다. TOPCIT은 SW개발 종사자들의 현장 ICT실무역량을 평가하는 시험이다. 우송대학교는 TOPCIT의 활용을 통해 ICT(정보통신기술) 및 SW사업을 선도할 맞춤형 인재를 양성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