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2019학년도 중․고 신입생 무상 교복 지원 방식 발표
대전교육청, 2019학년도 중․고 신입생 무상 교복 지원 방식 발표
  • 조서희 기자
  • 승인 2018.12.06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학교는 현물, 고등학교는 현금 지원
교육국장 발표사진
교육국장 발표사진

대전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12월 6일(목) 11:00, 2019학년도 중학교, 고등학교 신입생 무상 교복 지원 방식에 대해 이견이 있어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무상 교복 지원 방식을 정해 학부모 부담을 최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23일 대전시교육감과 대전시장이 교육행정협의회에서 중․고 신입생 무상 교복 지원에 최종 합의를 했고, 그동안 대전시와의 3차례에 걸친 실무 협의회, 교원 및 학부모 간담회 개최, 지역 교복 공급업체 대표 간담회 등을 거쳤다.

주요 협의 사항은

▪ 첫째, 의무교육 단계인 중학교 신입생에게는 학교 주관구매제도의 지속적인 이행 측면에서 동복 1벌, 하복 1벌을 현물로 지원하고,

▪ 둘째, 고등학교 신입생에게는 학교별 입학 전형 및 배정 시기(11월~1월)가 다름에 따라 2019학년도에 한하여 동복 1벌, 하복 1벌의 가격을 합산하여30만원 이내의 현금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단, 학교주관구매를 추진 중인 고등학교에서 학생 및 학부모가 현물 지급을 희망할 경우 현물 지원도 가능하다.

대전교육청은 올해 모든 초․중․고 학교에 무상 교복 지원 방식에 대해 안내할 예정이며, 2019년 3월에 양 기관에서 각각 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내년도 1회 추경에 반영할 예정이다. 학교주관구매 선정 교복 업체에 교복 대금을 지급과 교복을 개별 구매한 고등학교 학부모에게는 30만원 이내에서 소급해 지급하는 시기는 학부모 편의를 위해 최대한 빨리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