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발해충 충남도 내 전역 확산…대책은?
돌발해충 충남도 내 전역 확산…대책은?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8.11.28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 농업기술원, 갈색날개매미충·미국선녀벌레 분포 특성 조사 -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2010∼2011년 도내 일부 지역에서 발생한 갈색날개매미충과 미국선녀벌레가 올해 도내 전역으로 확산됐음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도 농업기술원은 사디(SADIE) 공간 분포 분석 프로그램을 활용해 도내 갈색날개매미충과 미국선녀벌레에 대한 분포 특성을 조사했다.

분포 특성 조사는 돌발해충 밀도 조사 결과를 사디 프로그램에 입력해 군집 분포 지수를 산출하는 방식으로, 지수가 1보다 크면 집중 분포, 1에 가까우면 임의 분포, 1보다 작으면 균일 분포로 판단하게 된다.

조사 결과, 지난해까지 당진과 서산, 태안 등 일부 지역에 국한돼 발생하던 갈색날개매미충과 미국선녀벌레가 올해는 당진, 서산, 태안, 예산, 아산 등 도내 전역으로 확산, 고른 분포 양상을 보였다.

이는 두 돌발해충이 산림과 농경지를 넘나드는, 매우 넓은 서식 범위를 갖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또 나무의 껍질이나 가지 속에서 알이 월동하며 외부 위험요소로부터 보호받고, 특별한 천적이 존재하지 않는 생태적 특성도 확산 원인으로 판단됐다.

이와 함께 기후변화에 따른 두 돌발해충의 환경적 적응도 한반도 안착의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최용석 해충연구팀장은 “충남 전역에서 발생이 확인된 두 돌발해충을 막을 최선의 방법은 산림에서 농경지로의 유입 차단과 농경지 내 기피물질 활용 등이 있다”라며 “앞으로 갈색날개매미충과 미국선녀벌레에 대한 유인성 및 기피성 물질 탐색·활용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