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에는 다같이 손잡고 뿌리공원으로~!!
명절에는 다같이 손잡고 뿌리공원으로~!!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09.10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뿌리공원과 한국족보박물관은 명절연휴 기간 중 휴무없이 운영
14일 저녁 7시 뿌리공원 특설무대에서 뮤지컬 마당극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이 다가온다. 오랜만에 만난 친지들과 집안의 내력을 돌아보고 멋진 풍광까지 눈에 담으며 내 고향 대전을 자랑할 수 있는 대전의 명소 뿌리공원으로 발길을 돌려보면 어떨까.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휴무 없이 12일부터 15일까지 뿌리공원을 정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유등천과 만성산을 병풍처럼 두르고, 12만5천㎡가 넘는 드넓은 부지 모두에 화려한 조명이 담긴 그림 같은 풍경에 이번 연휴에는 흥겨운 가락까지 더할 예정이다.

14일 오후 7시부터 뿌리공원 한국족보박물관 앞 특설무대에서 대전문화재단에서 마련한 지역명소 상설공연으로 마당컬(마당극+뮤지컬)이 열린다. 지난해 추석 연휴 5일간 4만여명이 찾았던 뿌리공원 관람객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하기 위해 (사)극단아신아트컴퍼니가 우리에게 익숙한 김유정 단편소설 ‘동백꽃’과 ‘봄봄’을 각색한 ‘청사초롱’ 막을 올린다.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족보를 주제로 한 족보박물관도 휴관 없이 정상 운영된다. 특히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뿌리공원에서 열리는 대전효문화뿌리축제와 칼국수축제를 앞두고 준비한 ‘이름담기’특별전시전도 경험해 볼 수 있다. 전시에서는 한국인의 이름문화와 항렬을 알아보는 전시를 마련했다.

중구는 갑자기 많은 인파가 뿌리공원에 몰리면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비상근무조를 편성해 1일 40여명 이상의 직원을 배치했다. 직원들은 공원 내 안전관리와 청결유지, 주차관리를 맡게 된다.

박용갑 청장은 “지난해 명절 연휴 기간 중 버스킹 공연과 돗자리 영화관람으로 많은 시민들께 사랑받았던 뿌리공원에 올해는 해학과 재미가 있는 마당극을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