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원 대전시부의장, 일본 경제보복 규탄 동참
문성원 대전시부의장, 일본 경제보복 규탄 동참
  • 이진규 기자
  • 승인 2019.08.1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12일 아베정부 내정간섭·경제침략 철회촉구 성명 발표

 

대전시의회 문성원 부의장은 12일 일본대사관 평화비소녀상(서울시 종로구 수송동 소재)앞에서 전국 17개 시․도 의회 의장 등 50여명의 광역의원과 함께 ‘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 행위 철회촉구 성명’에 참석했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이번 성명을 통해 ▲아베내각이 지난 7월 4일 반도체 소재 등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8월 2일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배제하는 등 일련의 경제적 조치들이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명분없는 경제침략임을 규탄 ▲국민들의 자발적인 촛불시위, 불매운동 등 각종 활동을 적극 지지 ▲산업분야 행정 및 재정상의 지원, 역사․인권․평화관련 교육 강화, 한반도 평화경제체제 구축 ▲아베정부가 한․일 양국의 우호관계 회복과 평화적 문제해결을 위해 외교적 대화의 장에 복귀할 것을 촉구하는 등 위기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임을 표명했다.

아울러 “반성없는 역사는 억울한 역사를 만든다. 아베정부는 사실상 경제라는 무기로 정치적 침략을 감행한 것이다. 17개 시․도의회는 전 국민과 함께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뜻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