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반려동물 자진신고기간 홍보 나서
계룡시, 반려동물 자진신고기간 홍보 나서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07.04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다음달 31일까지 반려동물 자진등록, 변경신고... 미등록시 과태료 부과 -

 

계룡시는 반려동물등록제 활성화 따라 다음달 31일까지 반려동물 자진신고를 위한 시민홍보에 적극 나섰다.

반려동물등록제는 동물보호법 제12조에 따라 주택·준주택 또는 이외의 장소에서 반려의 목적으로 기르는 개는 반드시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등록하고 동물등록번호를 부여받아 반려동물과 유기견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제도다.

등록대상은 3개월 이상의 반려견으로, 이미 등록된 동물이 사망·유실되거나, 소유자 변경과 주소·연락처 변경, 무선인식장치 고장 등 등록 정보가 바뀌었을 경우에도 변경신고를 해야 한다.

등록 및 정보변경신고는 시군구 및 동물등록대행기관, 인터넷 동물보호관리시스템(www.animal.go.kr)을 통해 가능하다.

오는 9월부터는 반려동물을 등록하지 않는 경우 60만원 이하의 과태료, 변경신고를 하지 않는 경우 4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는 소식지, SNS, 이장회의 등 다양한 창구를 활용해 관내 동물등록 대행기관(노아동물병원, 신도안동물병원) 및 등록절차 등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현재 계룡시에는 730마리가 등록 되어있다.

또 자진신고기간 이후에는 미등록, 정보변경 미신고자를 집중 단속하고 과태료를 부과해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를 자리잡아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반려동물이 늘어나는 만큼 체계적인 관리와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서는 반려동물등록이 필요하다”며 “시민들은 자진신고기간 내 등록, 변경신고로 과태료를 부과받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