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기내과 강화평 교수, 학술상 수상 잇따라
소화기내과 강화평 교수, 학술상 수상 잇따라
  • 임재덕 기자
  • 승인 2019.06.25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화기내시경 국제학술대회 및 대한소화기암학회 학술상 수상

 

을지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강화평 교수가 최근 학술대회에서 연이어 학술상을 수상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

강 교수는 소화기내시경 국제학술대회인 ‘International Digestive Endoscopy Network(IDEN) 2019’와 대한소화기암학회 제15회 춘계학술대회에서 각각 우수 포스터상을 수상했다.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IDEN 2019에서 강 교수는 ‘마취과의사가 진정을 시행하는 췌담도내시경에서 저산소증 발생의 예측(Prediction of hypoxemia during endoscopic retrograde cholangiopancreatography with anesthesiologist-administered sedation)’에 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이번 연구로 췌담도내시경 중 저산소증 발생 확률을 수치화할 수 있는 모델을 제시함에 따라 임상에서 쉽게 적용, 의료진과 환자에게 유용한 도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서울대병원에서 진행된 대한소화기암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는 ‘비 전이성 췌장암 환자에서 간문맥과 상장간막정맥 침범이 예후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Portal or superior mesenteric vein invasion is an independent prognostic factor in non-metastatic pancreatic ductal adenocarcinoma: a missing block of clinical T staging?)’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강 교수는 해당 연구를 통해 췌장암의 주요 정맥 침범이 환자의 나쁜 예후와 연관이 있다는 결과를 제시했으며, 이는 췌장암을 처음 진단 받은 환자들에서 유용한 예후 평가 지표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 교수는 “앞으로도 꾸준한 연구 활동을 통해 췌장질환을 겪는 환자들이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