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시립합창단 빈프리트 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재위촉
대전시, 시립합창단 빈프리트 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재위촉
  • 이진규 기자
  • 승인 2019.05.2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프리트 톨 대전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가 연임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8일 오후 7시 대전시립합창단 제143회 정기연주회 ‘푸치니 대영광송’ 연주에 앞서 대전예술의전당에서 빈프리트 톨 지휘자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임기는 2021년 5월까지 2년이다.

2007년 제7대 대전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위촉된 빈프리트 톨은 취임 이후 바흐 ‘B단조 미사 BWV 232’, ‘마태 수난곡 BWV 244’ 등 바로크 합창의 진수부터 현존하는 현대합창음악 대가들의 곡까지 폭넓은 레퍼토리를 선보이며 한국합창의 영토를 확장하고 대전 문화 예술의 위상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 11월 개최된 재위촉 여부 및 위촉 연령 연장 심의에서 뛰어난 기획력과 다양한 레퍼토리로 괄목할 발전을 이끌고, 대전시립합창단을 국내 최정상 합창단으로 자리매김하게 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대전시립합창단은 빈프리트 톨과 함께 한 이후 2010년 방콕 국제 댄스 & 뮤직 페스티벌, 2013년 통영국제음악제 초청, 2014년 스위스 메뉴힌 페스티벌 초청공연을 가졌으며, 2014년 제1회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선정한 예술대상 음악분야 관현악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시립합창단은 올해 크로아티아 바라주딘 바로크페스티벌에 초청 연주를 앞두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지휘자와 합창단 사이에 긴밀한 관계형성과 높은 신뢰가 형성돼 있고 이를 바탕으로 최상의 합창음악을 보여주고 있다”며 “향후 합창단의 더 큰 발전이 기대되고 대전이 합창의 메카로 나아가리라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