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생명탑 프로젝트’ 교차로 조명타워 대폭 확대
대전시, ‘생명탑 프로젝트’ 교차로 조명타워 대폭 확대
  • 이진규 기자
  • 승인 2019.05.2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유성구 덕명네거리 등 5곳 설치… 2022년까지 32곳 추가

 

대전시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야간 교차로 조명타워 설치사업을 대폭 확대한다.

시는 2016년부터 야간 교통사고 발생을 줄이기 위해 서구 경성큰마을네거리 등 8곳에 조명타워를 설치했으며, 올해도 유성구 덕명네거리 등 5곳에 조명타워를 설치할 예정이다.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을 분석한 결과 교차로 조명타워 설치 후 야간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평균 25%~30% 정도 감소했다.

시는 야간 조명타워의 사고예방 효과가 확인됨에 따라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에 둔다는 시정 운영의 기조 아래 생활 SOC인 ‘생명탑 프로젝트’에 본격 착수, 2022년까지 45억 원을 투입, 덕명네거리 등 32곳의 교차로에 야간 교차로 조명타워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조명타워 설치 효과가 충분이 나타난 만큼 시민의 안전을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며 “시민들의 고귀한 생명을 최우선에 두는 행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