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환경관리원 작업환경 개선 위해 근무시간 조정
동구, 환경관리원 작업환경 개선 위해 근무시간 조정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05.15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 5개 자치구 중 조식(朝食)시간 마련 위해 근무시간 ‘최초’ 변경 -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15일부터 현장에서 애쓰는 환경관리원들의 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근무시간을 기존 오전 6시에서 7시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현재 대전 5개 자치구 환경관리원의 근무시작 시간은 오전 6시로 대다수의 구가 중식(中食)시간 외 별도의 조식(朝食)시간은 없다.

이에 구는 지난 4월 일부 동(洞)에 조정된 근무시간으로 시범적으로 운영해 본 결과 큰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했고, 환경관리원들의 근무시간 만족도 설문을 반영해 근무시작 시간을 1시간 늦추기로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아울러, 구는 환경관리원들의 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4억 2천여 만 원을 확보해 재활용선별센터 신축 등 휴게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깨끗하고 쾌적한 거리 조성을 위해 현장에서 고생하시는 환경관리원들께 감사드린다”며 “환경관리원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는 여건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