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59주년 맞아 신협운동 선구자 추모식 개최
신협 59주년 맞아 신협운동 선구자 추모식 개최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05.10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협, 선구자의 고귀한 정신을 계승하여 미래를 향한 새로운 걸음을 내딛자
신협, 전문가 초청 강연회로 디지털 격변 시대에 대응전략 모색

 

신협중앙회(회장=김윤식)는 신협 59주년을 맞아 10일 대전 신협중앙회관에서 우리나라에 최초로 신협운동을 소개한 미국인 故 메리 가브리엘라 수녀를 비롯한 한국신협운동의 선구자들에 대한 추모식을 개최했다. 이 날 추모식에는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을 비롯해 “오덕균 前 신협중앙회장 등”전국 신협 임직원 270여 명이 참석해 서민을 위한 경제적ㆍ사회적 운동으로 시작한 신협운동의 의미를 되새기고 서민금융의 진정한 동반자로서의 역할에 더욱 매진할 것을 다짐했다.

미국 출신의 메리 가브리엘라 수녀는 26세 때인 1926년 한국으로 건너와 선교활동을 하던 중 서민들의 경제적인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1960년 부산에서 한국 최초의 신협인 ‘성가신협’을 설립했다. 서민들에게 필요한 것은 ‘자선과 구호’가 아닌‘자립과 자활’이며, 그 수단으로 신협운동을 전파했다. 한국신협연합회(現 신협중앙회) 설립을 주도했으며 지난 1993년 5월 미국 메리놀수녀원에서 93세의 나이로 선종했다.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신협운동을 시작한 장대익 신부는 1960년 6월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서울에서 가톨릭중앙신협을 창립, 신협을 통한 고리사채 타파에 앞장섰다. “신협의 생명은 조합원들에 대한 사랑이며, 이들이 서로 결속될 수 있도록 하는 조합원 중심의 운영”을 강조하며 가톨릭교회를 중심으로 신협운동 확산에 헌신했다. 지난 2008년 85세의 나이로 선종했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이 날 추모식사를 통해 “전세계 선진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쉰아홉 중년이 된 신협의 눈부신 발전에는 오랜 세월만큼이나 많은 신협 지도자들의 헌신이 있었다”며 “신협 선구자의 뜻을 받들고 고귀한 정신을 계승하여 미래를 향한 새로운 걸음을 내딛자”고 말했다. 창립 59주년을 맞이한 한국신협은 현재(2019년 3월) 자산 94조원, 조합원수 618만명, 886개 조합, 점포수 1,652개의 우리나라 대표 금융협동조합으로 서민경제를 위한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아울러 신협중앙회는 사회적경제기업 성공 사례를 살펴보고 디지털 시대의 대응방안을 모색하고자 10일 대전 신협중앙회관에서 ‘2019년 제1차 전문가 초청 강연회’를 개최했다.

이번 전문가 초청 강연회에서는 △ 이지환 교수(KAIST 경영공학부)가 ‘해외 사회적경제 현황과 신협의 접근방향’이라는 주제로 1부 강연을, △ 김경준 딜로이트 컨설팅 부회장이 ‘새로운 기술의 등장과 미래사회 대응전략’ 라는 주제로 2부 강연을 했다.

1부 강연에서 이지환 교수는 지난해 KOTRA 및 사회적기업학회와 함께한 연구*를 바탕으로 해외(캐나다, 이탈리아, 미국, 영국, 일본, 프랑스 등) 각 나라별 사회적경제 생태계 현황을 설명하고, 각 국가의 사회적경제기업 성공 사례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서는 각 국가가 역사적으로 어떠한 사회적 경제 환경을 가지고 있는지 그 특징을 살펴보고, 그러한 사회적경제 생태계 속에서 성공한 사회적경제기업의 성공전략, 어려움 극복과정, 자금확보 방안 등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진 2부 강연에서 김경준 부회장은 4차 산업 혁명과 함께 디지털시대는 빠르게 진화하고 있는데 이러한 디지털 격변의 전개에 따른 금융산업의 변화 양상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Google Assistant** 등을 사례로 들어 비금융업의 디지털 격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