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K-Food Fair로 사드는 뛰어넘고, 우호는 증진하고
상하이 K-Food Fair로 사드는 뛰어넘고, 우호는 증진하고
  • 이진규 기자
  • 승인 2019.04.12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규모 수출상담회로 사상최대 140억원의 현장수출계약 체결 -
- 인삼, 버섯, 영유아식, 건강음료 등 수출상담 줄이어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는 지난 4월 9일부터 11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임시정부수립 100주년과 연계한 「2019 상하이 K-Food Fair」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대규모 수출상담회(B2B)와 소비자체험행사(B2C)가 결합된 통합마케팅 행사였으며, 그동안 개최되었던 중국 내 K-Food Fair 행사 중 역대 가장 높은 140억 원(1천3백만 달러)의 현장수출계약이 성사되는 쾌거를 올렸다.

국내 수출업체 48개사와 중국, 홍콩, 대만 등 중화권 바이어 103개사가 참가한 B2B 수출상담회에서는 신선제품(샤인머스켓, 버섯)과 인삼제품, 건강스낵과 음료, 전통막걸리, 영유아식품, 유제품, 유기농 차 등 다양한 제품이 인기를 끌며 활발한 수출상담이 이루어졌다

또한 행사 참가업체들은 평균 15건이 넘는 수출상담을 진행하는 가운데서도 틈틈이 현장에 상주한 중국시장 전문기관들로부터 해당제품의 분야별 비관세장벽과 통관절차, 검역과 위생, 라벨링 등의 현장컨설팅을 받아가며 상담을 진행해 더 큰 성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

이밖에도 상하이의 랜드마크인 동방명주에서는 한중우호주간과 연계해 한국의 전통국악 연주를 들으며 스타셰프가 만든 삼계탕, 홍삼, 버섯요리 등 특색메뉴를 맛볼 수 있는 소비자체험행사도 개최하였다.

특히 O2O플랫폼인 허마센셩 30개 매장을 비롯한 프리미엄 매장인 시티슈퍼 4개점에서는 한국식품 체험주간을 개최하여 중국 현지인들이 손쉽게 한국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베이징, 상하이, 청뚜, 칭다오 등 중국 전역에서도 대규모 판촉행사가 동시에 진행되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그동안 사드(THAAD) 영향으로 주춤하던 대중국 수출이 지난해 13% 성장하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K-Food Fair와 바이어 간담회 등 현장세일즈 활동을 통해 제2의 수출시장을 지켜나가는 한편, 대중국 수출증가세를 이어가기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