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철도 대표 서울서 대륙철도 발전 방안 찾는다
세계 철도 대표 서울서 대륙철도 발전 방안 찾는다
  • 이진규 기자
  • 승인 2019.04.09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 회의 의장 역할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초석 기대”
러시아, 중국 등 20개국 철도 운영사 대표, 관계자 300여명 참석
대륙철도 국가간 협력·교류 논의 … 실무회의‧수석대표회의‧전체 회의 진행
코레일, 러시아·폴란드·헝가리와 업무교류, 홍보부스 등 준비‘만반

 

동유럽과 아시아 간 철도 대표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대륙철도의 UN총회’ OSJD 사장단회의가 오는 8일부터 서울에서 열린다.

코레일(사장 손병석)은 국제철도협력기구(OSJD⁕)와 함께 4월 8일(월)부터 12일(금)까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제34차 OSJD 사장단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제철도협력기구(Organization for Cooperation between Railways)는 1956년 유럽과 아시아간 국제철도 운행을 위해 창설된 국제기구다. 우리나라와 러시아, 중국, 북한을 비롯해 동유럽과 중앙아시아 29개국 정부 및 철도 운영 기관으로 구성돼 있다.

시베리아 횡단철도(TSR)와 중국 횡단철도(TCR) 등 유라시아 횡단철도의 운영과 관련된 국제철도운송협정을 관장하고 국제운송표준 원칙을 수립한다.

이번 회의에는 사장단회의 대상 27개국 중 20개 국가가 참석할 예정이다. 국내외에서 3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정회원 29개 국 중 쿠바, 알바니아는 사장단회의 미대상 국가

회의의 슬로건은 ‘평화로! 번영으로!(Toward the Future of Peace and Prosperity)’다. 남북 평화는 물론, 유라시아 국가 간 평화와 협력의 공동체를 형성한다는 비전과 유라시아 철도로 물류비 절감, 경제협력 강화 등을 촉진해 모두가 번영하는 미래를 만들자는 뜻이 담겨있다.

이번 회의는 코레일 주관으로 손병석 코레일 사장이 공식의장으로서 회의의 전반적 진행을 주관한다. 5일간 실무회의, 수석대표회의, 사장단 전체회의 순서로 진행된다.

실무회의는 5개 분과의 활동성과에 대한 논의와 의제에 대한 실질적 검토가 이뤄진다. 8일부터 10일 오전까지 총 3차례 열린다.

수석대표회의는 사장단 전체회의 진행을 위한 사전 미팅으로 11일 오전 열린다.

수석대표회의에 이어 열리는 전체회의에서는 실무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에 대한 분과위원장 및 전문가의 발언을 듣고 토론을 거쳐 검토를 완료하게 된다. 의사록 낭독 등의 과정을 거쳐 대표단 서명으로 안건을 의결시키는 최종 의사결정 회의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화물․여객․시설차량 등 15개 안건이 다뤄진다. 특히 회원국 간 협력 강화를 위한 ‘국제철도 교육을 위한 상설위원회 신설’과 2020년 사장단회의 개최지에 대한 결정도 이뤄진다.

코레일은 이번 행사의 성공적 진행을 위해 해외 철도 관계자를 위한 한국 문화체험 프로그램과 한국철도 홍보부스를 운영한다. 또한 외국어에 능통한 직원 30명을 선발해 행사운영 요원으로 투입한다.

한편 코레일은 회의 기간 러시아, 폴란드, 헝가리 등 각국 철도회사와 실질적 협력 방안도 논의한다.

작년부터 철도협력을 추진하고 있는 러시아철도공사와 남․북․러 간 철도화물정보 연계방안 연구과제의 수행 방안을 이번 회의에서 확정하고 연구에 착수하게 된다.

폴란드철도공사와 서울역-바르샤바역 간 자매결연 체결, 공동연수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맺는다.

헝가리철도공사와는 교환연수, 철도사업 등의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서울 사장단회의에 대해 아틸라 키쉬(Attila Kiss) OSJD 사무총장은 “한국의 정회원 가입은 OSJD에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며 “전문성 있게 행사를 준비해 성공적으로 치루길 기대한다”고 기대를 전했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대륙철도 운영을 관장하는 OSJD의 중요 회의의 성공적 개최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축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관련국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대륙철도로 나아갈 한국철도의 미래를 차분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