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1사 1촌 마을 찾아 숲 가꾸기 활동 전개
철도공단, 1사 1촌 마을 찾아 숲 가꾸기 활동 전개
  • 김성원 기자
  • 승인 2019.04.05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04년부터 나무 2만여 그루 심어 산림의 경제적·환경적 가치 증진
사진은 제74회 식목일 맞아 임직원들이 개복숭아나무를 심는 모습.
사진은 제74회 식목일 맞아 임직원들이 개복숭아나무를 심는 모습.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제74회 식목일을 맞아 임직원 약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4월 4일(목) 1사 1촌마을인 영동금강모치마을(충북 영동군 학산면 소재)을 방문해 나무심기와 함께 고사목을 제거하는 숲 가꾸기 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이날 임직원들은 마을주민들과 함께 마을 둘레길 진입로와 임야에 개복숭아나무 1,500주를 심는 등 지역사회 환경정화 활동을 전개했다.
철도공단은 2004년 창립 이래 매년 지자체 및 산림청과 연계한 나무심기활동을 펼쳐왔으며, 2007년부터는 중부지방산림청과 ‘국민의 숲 협약’을 체결하여 대전 대덕구 신탄진동에서 ‘푸른 숲 가꾸기’활동을 연 2회 시행해 지금까지 2만여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이날 나무심기활동에 참석한 김상균 이사장은 “임직원, 지역주민들과 함께 땀 흘려 나무를 심고 복숭아꽃이 화사하게 필 것을 생각하니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1사 1촌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