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순항’
대전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순항’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04.02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20곳 국공립어린이집 전환 목표 -

대전시의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대전시는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5개년 계획의 목표에 따라 지난해 12곳의 민간어린이집이 전환을 확정하고, 리모델링 등 시설 개보수를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해 전환한 어린이집은 민간어린이집 8곳, 신축한 공동주택 관리동 어린이집 3곳 등 모두 12곳이다.

0세아 전용으로 신축하는 어린이집은 4월부터 설계용역을 시작해 내년 2월전까지 준공할 예정이다.

현재 대전시 국공립어린이집은 43곳으로 3.2%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년대비 1.8%(증 8곳) 상승했다.

국공립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아동비율도 지난해 4.4%에서 올해는 6.5%로 2.1% 상승했다.

대전시 보육팀장은 “국공립어린이집으로 전환 후 해당 어린이집 교사들의 자긍심과 부모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며 “해당 원장들도 영유아를 위한 질적 서비스 향상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2022년까지 국공립어린이집 100곳 확충을 목표로 하고 있는 대전시는 올해도 지속적으로 국공립어린이집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

대전시는 올해부터 공동주택 관리동 어린이집 확충을 위해 기존 민간공동주택 관리동 어린이집이 전환할 경우 인센티브를 지원하기로 했다.

인센티브는 어린이집 현원 규모에 따라 매년 500만 원에서 800만 원까지 지원된다.

대전시는 공동주택 관리동 어린이집 국공립전환사업을 위해 지난 2월 확충설명회를 개최했으며, 100여명이 넘는 관리동 어린이집 원장들과 공동주택 입주자대표회의가 참여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대전시는 올해 모두 20곳의 국공립어린이집을 확충하기로 하고 연초부터 자치구 담당자와 함께 목표달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각 자치구는 3월말까지 15곳의 민간어린이집 전환 신청을 완료했으며, 대전시는 4월중에 해당 어린이집을 심사해 복지부로 제출할 예정이다.

복지부에서는 현장조사 및 최종 심의를 거쳐 6월에 전환 여부를 확정짓게 되는데, 현재 신청된 곳은 장기임차 11곳, 관리동 4곳으로 모두 15곳이다.

하반기 국공립어린이집 민간장기임차 전환사업은 7월에 있을 예정이다.

국공립으로 전환을 희망하는 어린이집은 미리 준비하고 각 자치구로 문의하면 된다.

올해 9월부터는 500세대 이상 신축 공동주택은 의무적으로 국공립어린이집을 설치하도록 영유아보육법이 개정됨에 따라 국공립어린이집을 이용하려는 부모들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시 박문용 교육복지청소년과장은 “보육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 국공립어린이집을 지속적으로 확충할 예정”이라며 “부모들이 아이들을 믿고 맡길 수 있도록 어린이집에 대한 지원과 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